2008년 마지막 날인 오늘, 저희 수녀회 지도 신부님께서 사제생활 잘 하라고 누가 주었다고 옛날을 회상하시며 아침 수녀원 미사 강론시간에 읽어주신 글입니다.
새해를 맞이하는 길목에서 마음이 찡해 와서 우리는 완덕을 향해 나아가는 부족한 사람들이기에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라 이곳에 올려 봅니다. 


repent.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