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나는 하느님과 인터뷰하는 꿈을 꾸었다.
하느님이 말씀하셨다.
   "그래 나를 인터뷰하고 싶다구?"
내가 말했다.
   "네, 시간이 있으시다면요."
하느님이 미소지으며 말했다.
   "내 시간은 영원하여 충분한 시간이 있단다.
    무슨 질문을 마음속에 품고 있는가?"
내가 물었다.
   "인간에게서 가장 놀라운 점이 무엇인가요?"
하느님이 대닶했다.
 
 "어린시절이 지루하다고 서둘러 어른이 되는 것,
   그리고는 다시 어린 시절로 되돌아가기를 갈망하는 것,
   돈을 벌기 위해 건강을 잃어버리는 것,
   그리고는 건강을 되찾기 위해 돈을 다 잃는 것,
    미래를 염려하느라 현재를 놓쳐버리는 것,
   그리하여 결국 현재에도 미래에도 살지 못하는 것,
   결코 죽지 않을 것처럼 사는 것,
   그리고는 결코 살아본 적이 없는 듯 무의미하게 죽는 것 등이란다."

하느님이 내 손을 잡았다.
우리는 잠시 침묵에 잠겼다.
그런 다음 내가 겸허하게 말했다.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신의 자녀들에게 그 밖에 하실 말씀이 있으신가요?"
하느님이 미소지으며 말했다.
   "내가 이곳에 있음을 기억하기를! 언제나, 모든 방식으로."


출처: 월간 <둘로> 2008년 11월호